사람처럼 행정서류 이해하는 인공지능 나왔다

2021.09.08 08:05
ETRI 연구진
ETRI 연구진이 엑소브레인 OpenAPI 기술의 활용 분야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준호 책임연구원, 김민호 책임연구원, 배용진 선임연구원, 이형직 책임연구원. ETRI 제공
ETRI 연구진이 엑소브레인 OpenAPI 기술의 활용 분야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준호 책임연구원, 김민호 책임연구원, 배용진 선임연구원, 이형직 책임연구원. ETRI 제공

‘출장경비가 100만원이면 어느선까지 결재를 받아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100만원 이하인 경우 실장 전결’과 같은 답을 찾아주는 인공지능(AI)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기존 AI는 적용하기 까다로웠던 복잡한 행성서류에서 필요한 내용을 빠르게 파악하고 필요한 내용을 정확하게 찾아내는 기술이라는 점에서 향후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사람처럼 문서를 이해하고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는 AI 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필요한 내용을 빠르게 파악해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의 전자문서 형태로 저장된 문서 내 정보는 홈페이지나 그룹웨어에 있지만 게시물 제목과 파일 이름에 포함된 단어로 검색하고 일일이 문서를 열어보며 원하는 내용을 찾아야 하기에 검색 효율성이 떨어졌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사무실 문서에서 사용자의 질문에 정답을 알려주는 ‘행정문서 질의응답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와 두 개의 문장이 같은 의미인지 이해하는 ‘패러프레이즈 인식 API’ 2종이다.  ETRI 공공 AI 오픈 API와 데이터 서비스 포털에 공개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행정문서 질의응답 API 기술은 딥러닝 언어모델을 이용해 단락과 표를 인식하고 정답 및 근거 문장을 인식하는 기술이다. 100만원 경비 결재선 등 사내 규정 정보를 담은 문서와 근거까지 찾아준다. 공동 연구 기관인 한글과컴퓨터에서 블라인드 평가로 정확도 측정 결과 단락을 대상으로 검색해 나온 상위 5개 결과의 정확도는 89.65%, 표를 대상으로 진행한 검색에서는 81.5%의 정확도를 보였다. 

 

패러프레이즈 인식 API는 사람처럼 문서를 보고 다른 형태의 문장이 같은 뜻을 지니는지 파악하는 기술이다. ‘그는 빨간 자전거를 샀다’와 ‘그가 산 자전거는 빨간색이다’, ‘그는 빨간 자전거를 안 샀다’ 등의 문장을 96.63% 정확도로 구분한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XML’ 기반으로 문서 서식을 처리한다. 현재 한글 문서 대상으로만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워드, PDF 등 다른 문서에도 범용적으로 쓰일 수 있다. 사내 규정, 매뉴얼, 온라인 공고 등 다양한 문서와 분야에 적용될 전망이다. 

 

임준호 ETRI 언어지능연구실 책임연구원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로 한국어 인공지능 서비스 시장이 더욱 활성화돼 국민들이 유용한 지식정보를 쉽고 빠르게 습득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