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왜 강한가

2015.05.19 11:10
[비주얼 사이언스]

 

깃털은 오늘날 새들의 운명을 완전히 바꿔 놨다. 6600만 년 전 운석 충돌이 지구에 살던 생명체를 싹쓸이 하던 대멸종 시기, 새들은 깃털 덕분에 공룡 가운데 유일하게 목숨을 지켰다. ‘날 수 있다’는 건 이들에게 큰 특권이었다. 하늘과 땅, 바다 어디든 갈 수 있었으며, 여기에 정교한 감각까지 더해져 새는 완벽한 포식자가 됐다. 인간이 부러워 할, 자연에서 가장 효율적인 몸은 그렇게 태어났다.
 


<원문기사 보러가기>
 


※ 위 영상은 2015년 5월호 과학동아 기사를 모티브로 만들었습니다.
더 많은 기사는 과학동아에서 만나보세요. <과학동아 신청하기>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