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다보스포럼서 ‘한국형 생명공학’ 소개

2016.01.20 07:00
세계경제포럼 본회에서 국내 첫 단독세션 운영
KAIST는 20~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서 한 코너를 맡아 학술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본회의에서 대학이 코너를 맡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AIST는 코너 이름을 ‘아이디어스랩(IdeasLab)’으로 붙이고 대주제를 ‘고령화에 대응하는 첨단 생명공학 기술’로 정했다.
 
이 행사에서 이상엽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는 ‘전통의학 처방의 현대 시스템 생물학적 재해석과 응용’이란 논문을 발표한다. 김대수, 조병관 생명과학과 교수, 임윤경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등 총 4명이 국내 연구 성과를 소개한다.
 
다보스포럼은 매년 세계 리더 2500여 명이 참석하는 국제회의로 여름철 세계 각 도시에서 열리는 ‘하계포럼’과 연초 다보스에서 열리는 본회의로 나뉜다. KAIST 외에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영국 케임브리지대 등 해외 6개 대학이 자체 코너를 운영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